낮선 이에게서 사랑한단 말을 들으면 경계에 벽을 세우고 바라볼것이다. 반면 만족할만한 차림새와 유혹을 손에 쥐고 말한다면 대부분 호감을 품고 바라볼것이다. 하지만 사랑은 그리 말하고 그리 얻어지는게 아니다. 

 

1  빌려주는 사랑

 

우리는 사랑을 한다. 흔히 말하는 아가페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하나님께 드려진 헌금도 이해 관계가 다르면 자기편에 수를 센다. 이혼 할 부부마냥 밥솥까지 니것 내것으로 가른다. 어쩌면 우리는 사랑이란 봉투를 전해주고 그 안에 이자를 가득 채워 돌려받기를 원한다. 예전에 품었던 환상이 깨지고 자신이 주었던 육신을 조금씩 갈가 먹힐때면 빠른 정리에 들어간다. 우리는 되돌려 받기위해 빌려주는 사랑에 익숙하다. 그래서 서로에게 멍들고 아프다.

 

제자들은 생업을 버리고 가정을 떠나 적극적인 헌신에 모습을 보였다. 베드로에 말 처럼 우리가 우리에 것을 다 버리고 주를 좇았나이다 (눅18:28) 그들은 자신의 적극적인 사랑이 세상에서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오늘 우리에 모습과 별다름이 없다. 살교자는 강단에서 수 십 수 백배에 갚음을 약속한다. 믿는이도 없고 속을지라도 사기꾼이라 말하지않는다. 왜냐하면 하늘 아버지에 뜻이라고 말하고 버릴수없는 미련에 더욱 더 매달림을 외친다.

 

2  돌려주는 사랑

 

사랑은 주는것 보다 돌려받기에 더 익숙하다. 만삭이 다된 임산부의 부풀려진 배 마냥 칭찬과 자랑으로 나팔을 불고 곡으로 세긴다. 작자 미상에 곡은 없다. 우린 이런 에로스의 사랑에 깊이 젖어있다. 어쩌면 보편적 사랑이 절대적 가치를 상실케한다. 악한 부모 못된 자식 남보다 못한 형제 원수같은 부부 나쁜 이웃 이 모든게 돌려주지 못하고 부도난 사랑에 이름이다.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선대하는 자를 선대하면, 받기를 바라고 사람에게 빌리면,--- 죄인들도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느니라 (눅6:32-34) 우리는 죄인만도 못한 악한 사랑을 한다.

 

우리는 주고 받는것에 익숙하지만 받은것을 돌려주는건 어려워한다. 이해타산을 부르기 떄문이다. 강단에 선 설교자도 하나님에 것을 떼먹거나 훔치지 말라고 성도들에게 막말을 던진다. 하지만 받는이에 마음이 너그럽고 풍요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