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미지를 향해 소명을 갖고 떠나는 선교사가 있다. 오지와 험지에서 수고하는 형제를 바라보며 이 글이 그들의 면류관에 빛을 더하기를 소망한다. 사도들에 시작과 목적은 땅 끝에 있다. 땅 끝이란 낮선 길에서에 새로운 만남이다. 성서에선 다른 종족 나라와 언어가 다르고 믿는 신앙이 다른 사람들을 말한다. 선지서를 보면 많은 선지자들이 자신에 나라 이스라엘과 유다를 향해 하나님에 말을 전했다. 그들은 듣지 않으려 했고 그 입을 막으려했다. 그리고 이들과는 다르게 이방을 향해간 선지자 요나가 있다. 

 

1  세번에 두드림

 

전도와 선교를 구분하려 하지만 누군가를 통해 하나님에 뜻이 전달되고 말이 전달되어진다는 의미는 같다. 요나는 자신에게 주어진 하나님에 뜻이 싫고 말이 싫어 다시스로 도망가려 하지만 풍랑을 만나고 물고기에 삼켜져 하나님이 뜻하신곳에 토해진다. 두번째 임하셔서 저 큰 성읍 니누웨로 가서 내가 네게 명한 바를 선포하라 (욘3:2) 요나는 그들에 회계와 구원의 간절함에 화가났다. 하지만 주께서 나에 기도와 다르게 행하시니 원컨데 이제 내 생명을 취하소서 사는 것보다 죽는 것이 내게 나음이니이다 (욘4:3) 내가 성내어 죽기까지 할지라도 합당하니이다 (욘4:9)

 

믿는자는 말씀으로산다. 주님도 사람이 떡으로만 살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것이라 (마4:4) 마귀에게도 말씀하셨다. 사람이든 마귀든 하나님 말씀대로 살아야 한다는 진리는 같다. 말이란 마음에서 나오기 때문에 하나님의 마음이 천지를 이루고 과거와 마찬가지로 미래도 진행형이다. 부패한 인간은 악한 마음에서 거짓을 드러내고 자랑을 일삼지만 참된 종은 자신에 입을 다물고 주인에 말씀을 마음에 세긴다.